Local News

유엔과 세계 여성 연대가 정한 "위안부 기림일"인 8월 14일 오후 6시부터 몬트리올을 시작으로
모든 시민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문화 예술 전시회가 15일 자정까지 열린다. 

* 일시: 세계 전역, 8월 14일 6시부터 8월 15일 자정까지
* 장소: 각자의 장소에서 참여가 가능 (각 자의 타임존을 기준으로 시작)
* 준비물: 간단한 의자 최소 1개
* 몬트리올 지역 미팅: 8월 14일 오후 6시-8시, 코데 드 네지의 멕캔지 킹 공원.
                                                         (메트로 코데 드 네지 근처)
* 참여 방법: 의자 두 개를 서로 가까이 붙여 배열하고, 개인이 홀로 한 의자에 앉고, 또 하나는
빈의자로 남겨둔다. 위안부를 소고하며, 소녀상과 같은 몸짓: 움켜진 두 손, 정면 응시. 마음의
공포와 슬픔이담긴 소녀의 눈. 약 30초에서 1분 정도 "위안부"의 시간을 기억하는 작은 몸짓이다.
그리고, 그 예술적 행위의 몸짓을 사진으로 찍어서 1장을 페이스북 이벤트 페이지에 포스팅한다.
(정해진 테두리의 퍼포먼스에서 벗어나는 포스팅은 임의통제된다.)

세계 여성 협력 기구의 부대표로 있는 용기있는 친구, Marie Boti 의 연락으로, 세계가 정한
"위안부 기림의 날"인 8월 14일, 예술의 중재를 통한 전쟁과 인권에 대한 저항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되었다.

전쟁은 압제적 침략 행위이며, 전율적인 공포이다. 어떠한 형식이나, 미화된 내러티브.언어로
포장하고 있다 할 지라도, 우리의 마음과 몸은 반응해서는 안된다. 절대로 그 시간을 잊어서는
안되며, 그 끔찍한 경험의 시간을 다시 만들지 않겠다는 확고한 결단이 필요하다.

역사적, 현재진형형인 사건인 "위안부"를 중심으로 소고하며, "예술적 중재"를 통해 "그 의자"라는
작품 제목으로 재 배치를 시도한다. 사건이 일어났던 일정한 지역의 기억의 시간과 공간을 너머
"세계의 몸, 몸짓"으로 연대하고, 소통하는 "하나의 몸" (the body)로서, 감각하고 경험하는
일시적 플랫폼을 구성하려 한다. 이러한 사색을 건너며 "위안부"를 실체화하는데 중요한 소품이
된 일상의 소품인, "의자"에, 이 행위를 이끄는 접속 기능을 부여하며, 이번 작품의 제목은 
"그 의자/La Chaise/The Chair"라고 지어졌다. 현실 참여공간과 쉽게 접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참여가 가능하다. 

공동체 일원으로서 우리 모두의 참여가 다양한 방식으로 격려되는, 이번 행위/참여 예술은 표현의
자유라는 의미 역시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다. 또한 우리는 "위안부"라는 미화적 표현으로 전쟁의
폭력과 압제가 미화되는 것을 거부한다. 제국주의, 식민지적 사고의 프래임안에 내버려진 단어,
"Comfort", 본래의 단어가 만들어졌을 때의 그 긍정적인 의미와 힘을 북돋아주는 원래의 의미대로,
재환원 되기를 바란다. 아름다운 언어를, 더 이상 완곡한/미화된 (euphemistic)표현으로 언어를
수탈해 가는, 전쟁 침략자들의 미화도구로 납둘 수 없다. 언어는 그 언어적 기능을 다시 찾아야 하며,
전쟁 침략자는 어떠한 방식의 미화적 언어 사용을 해서는 안된다. 

식민지의 유령/Phantom 혹은, 탈식민지적 환영이 지속되며 우리의 표현의 자유와 인권이 유린되고,
전쟁의 공포를 불러오는 것을 거부한다. 전쟁으로 인해, 뒤틀어져 버린 시간과 상처들을 우리는
기억해야한다. 우리의 할머니, 어머니, 언니들이 겪었던, 끔찍한 이 사건들은 우리의 기억
중심안에 있으며, 현재 진형중이고, 앞으로도 이 기억은 언급되고, 소출될 것이다. 전쟁 침략자인
가해자들이 혹은 그 관련된 세대들이, 스스로의 혐오감에 빠져 역사적 사건의 실체 조차 부정하고,
언급을 거부하는 이 치가 떨리게 아픈 사건을, "그 의자"로 불러낸다.

이번 행위 예술, "그 의자" (작가, 이미정)는, 최근 일어난 일본 아이치 트리날레 전시전 "그후,
표현의 부자유"전에 초대되었던 김서경, 김은성 작가의 작품, "평화의 소녀"에서 다시 새롭게 영감을
받아, 여러지역에서 유사하나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되는 "몸의 언어"이다.

또한 함께 연대하여, 참여할 예술가, 큐레이터, 인권 단체, 일반인 작가들을 환영하며 지역의 현실적
공간과, SNS 공간을 세계 전지역으로 연결하는, 이 행위 예술과 전시에, 많은 사람들의 참여가 필요하다.
전시후 모든 자료는, 세계 여성 연합 기구로 보내질 예정이다. (본인의 사전 동의를 받은후에 자료
송부가 결정된다).

Instagram: thechair2019 
Facebook Event page: https://www.facebook.com/events/313822286063330
연락처: thechair2019@gmail.com

온주 7월 17일부터 경제재개 3단계 진입 온주 7월 17일부터 경제재개 3단계 진입
Jul 15, 2020온타리오 주가 7월 17일부터 경제재개 3단계에 진입한다.  3단계는 거의 모든 사업체와 공공 장소의 영업을 허용하며 실내 모임은 최대 50명, 야외 모임은 최대 100명까지 허용된다. 모든 모임과 공공 장소에는 물리적 거리 유지 등 기존의 규제가 적용된다.광역 토론토시, 해밀턴, 윈저, 나이아가라 등 일부 지역은 3단계 진입에서 제외되며 이들 지역의3단계 허용은 추후에 발표될 예정이다. 온주 정부의 3단계 허용으로 하이파크와 마린..Read more
2020 효 문화상 및 문학작품 공모기간 연장 2020 효 문화상 및 문학작품 공모기간 연장
Jul 09, 2020캐나다 한국문화예술협회(이사장 김정희) 효 문화사업부에서는 캐나다 한인사회에 우리고유의 효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하여 오랫동안 노력해 오고있다. 특히 금년에는 효행자 추천과 효행관련 작품을 공모하고 있으나, COVID-19 관련 온주정부비상행정명령(Emergency Act)이 연장됨에 따라 효행자추천 및 문학작품 공모기간을 아래와같이 연장한다. O 추천 및 응모기간 연장: 2020년 6월 8일~7월 31일 (당초 7월 5일) O 추천 및 ..Read more
토론토 폭염 경보 - 주말 체감온도 39도 토론토 폭염 경보 - 주말 체감온도 39도
Jul 03, 2020연방 환경부는 앞으로 7일 동안 무더위가 지속될 토론토시에 폭염경보를 내렸다. 토론토는 낮 최고 기온이 30도에서 34도 사이를 기록중이며 토론토시는 폭염에대비해 15개의 냉각 센터를 열었다. 체감 온도는 이번 주말까지 36도에서 39도를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주말에 많은 사람들이 체리 비치와 우드바인 비치를 방문하여 물리적 거리 유지에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존 토리 시장은 토론토 주민들에게 이번 주말에 더위를 식히기 위해 ..Read more
블루제이스 토론토 서머캠프 확정 - 류현진 곧 캐나다행 블루제이스 토론토 서머캠프 확정 - 류현진 곧 캐나다행
Jul 03, 2020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서머캠프 훈련지가 로저스 센터로 최종 확정됐다. MLB 구단 중 유일한 캐나다 연고팀인 블루제이스는 토론토 홈구장을사용하기 위해 캐나다 정부의 특별 허가를 요청해야 했으며 지난 목요일훈련 목적으로만 로저스 센터 사용을 허가 받았다. 선수들과 구단 관계자들은훈련을 제외한 시간에는 호텔에서 자가 격리와 가족과 분리되는 등 규칙을준수해야 한다. 토론토가 정규 시즌 동안 로저스 센터에서 홈게임을 치를 수있는지에 대한 결정은 아직 ..Read more
토론토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검토 토론토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검토
Jun 30, 2020토론토시의 실내 공공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검토중이다. 토론토 보건국의 에일린 드 빌라 박사는 화요일 아침 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이와 같이 발표를 하고 승인될 경우 7월 7일부터 시행된다. 한번 시행이 되면 9월 30일과 10월 1일에 예정된 시의회 회의까지 유효하다.2세 미만의 어린이와 의학적인 이유로 마스크를 착용할 수 없는 사람은 제외된다. 이번 조례는 식품점을 비롯한 일반 대중의 접근이 가능한 밀폐된 공간에 적용된다.존..Read mor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