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al News

유엔과 세계 여성 연대가 정한 "위안부 기림일"인 8월 14일 오후 6시부터 몬트리올을 시작으로
모든 시민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문화 예술 전시회가 15일 자정까지 열린다. 

* 일시: 세계 전역, 8월 14일 6시부터 8월 15일 자정까지
* 장소: 각자의 장소에서 참여가 가능 (각 자의 타임존을 기준으로 시작)
* 준비물: 간단한 의자 최소 1개
* 몬트리올 지역 미팅: 8월 14일 오후 6시-8시, 코데 드 네지의 멕캔지 킹 공원.
                                                         (메트로 코데 드 네지 근처)
* 참여 방법: 의자 두 개를 서로 가까이 붙여 배열하고, 개인이 홀로 한 의자에 앉고, 또 하나는
빈의자로 남겨둔다. 위안부를 소고하며, 소녀상과 같은 몸짓: 움켜진 두 손, 정면 응시. 마음의
공포와 슬픔이담긴 소녀의 눈. 약 30초에서 1분 정도 "위안부"의 시간을 기억하는 작은 몸짓이다.
그리고, 그 예술적 행위의 몸짓을 사진으로 찍어서 1장을 페이스북 이벤트 페이지에 포스팅한다.
(정해진 테두리의 퍼포먼스에서 벗어나는 포스팅은 임의통제된다.)

세계 여성 협력 기구의 부대표로 있는 용기있는 친구, Marie Boti 의 연락으로, 세계가 정한
"위안부 기림의 날"인 8월 14일, 예술의 중재를 통한 전쟁과 인권에 대한 저항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되었다.

전쟁은 압제적 침략 행위이며, 전율적인 공포이다. 어떠한 형식이나, 미화된 내러티브.언어로
포장하고 있다 할 지라도, 우리의 마음과 몸은 반응해서는 안된다. 절대로 그 시간을 잊어서는
안되며, 그 끔찍한 경험의 시간을 다시 만들지 않겠다는 확고한 결단이 필요하다.

역사적, 현재진형형인 사건인 "위안부"를 중심으로 소고하며, "예술적 중재"를 통해 "그 의자"라는
작품 제목으로 재 배치를 시도한다. 사건이 일어났던 일정한 지역의 기억의 시간과 공간을 너머
"세계의 몸, 몸짓"으로 연대하고, 소통하는 "하나의 몸" (the body)로서, 감각하고 경험하는
일시적 플랫폼을 구성하려 한다. 이러한 사색을 건너며 "위안부"를 실체화하는데 중요한 소품이
된 일상의 소품인, "의자"에, 이 행위를 이끄는 접속 기능을 부여하며, 이번 작품의 제목은 
"그 의자/La Chaise/The Chair"라고 지어졌다. 현실 참여공간과 쉽게 접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참여가 가능하다. 

공동체 일원으로서 우리 모두의 참여가 다양한 방식으로 격려되는, 이번 행위/참여 예술은 표현의
자유라는 의미 역시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다. 또한 우리는 "위안부"라는 미화적 표현으로 전쟁의
폭력과 압제가 미화되는 것을 거부한다. 제국주의, 식민지적 사고의 프래임안에 내버려진 단어,
"Comfort", 본래의 단어가 만들어졌을 때의 그 긍정적인 의미와 힘을 북돋아주는 원래의 의미대로,
재환원 되기를 바란다. 아름다운 언어를, 더 이상 완곡한/미화된 (euphemistic)표현으로 언어를
수탈해 가는, 전쟁 침략자들의 미화도구로 납둘 수 없다. 언어는 그 언어적 기능을 다시 찾아야 하며,
전쟁 침략자는 어떠한 방식의 미화적 언어 사용을 해서는 안된다. 

식민지의 유령/Phantom 혹은, 탈식민지적 환영이 지속되며 우리의 표현의 자유와 인권이 유린되고,
전쟁의 공포를 불러오는 것을 거부한다. 전쟁으로 인해, 뒤틀어져 버린 시간과 상처들을 우리는
기억해야한다. 우리의 할머니, 어머니, 언니들이 겪었던, 끔찍한 이 사건들은 우리의 기억
중심안에 있으며, 현재 진형중이고, 앞으로도 이 기억은 언급되고, 소출될 것이다. 전쟁 침략자인
가해자들이 혹은 그 관련된 세대들이, 스스로의 혐오감에 빠져 역사적 사건의 실체 조차 부정하고,
언급을 거부하는 이 치가 떨리게 아픈 사건을, "그 의자"로 불러낸다.

이번 행위 예술, "그 의자" (작가, 이미정)는, 최근 일어난 일본 아이치 트리날레 전시전 "그후,
표현의 부자유"전에 초대되었던 김서경, 김은성 작가의 작품, "평화의 소녀"에서 다시 새롭게 영감을
받아, 여러지역에서 유사하나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되는 "몸의 언어"이다.

또한 함께 연대하여, 참여할 예술가, 큐레이터, 인권 단체, 일반인 작가들을 환영하며 지역의 현실적
공간과, SNS 공간을 세계 전지역으로 연결하는, 이 행위 예술과 전시에, 많은 사람들의 참여가 필요하다.
전시후 모든 자료는, 세계 여성 연합 기구로 보내질 예정이다. (본인의 사전 동의를 받은후에 자료
송부가 결정된다).

Instagram: thechair2019 
Facebook Event page: https://www.facebook.com/events/313822286063330
연락처: thechair2019@gmail.com

주토론토총영사관 사무직 행정직원 채용 공고 주토론토총영사관 사무직 행정직원 채용 공고
Oct 09, 2019주토론토총영사관은 아래와 같이 사무직 행정직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응시를 원하면 2019년 10월 20일까지 지원 서류를 주토론토총영사관으로 제출하기 바란다. 1. 채용직종 및 인원 o 직종 : 공관 행정 및 민원업무 o 인원 : 1명 ※ 담당업무는 총영사관 업무분장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 2. 채용조건 o 근무시작일 : 2019.11월중 (최초 3개월은 수습기간) o 보수 : 관련 규정에 따라 지급 o 상여금 : 기본급의 연 100% ..Read more
토론토 한인 청소년과 대학생을 위한 ‘제4회 지식 더하기 정보 나누기' 개최 토론토 한인 청소년과 대학생을 위한 ‘제4회 지식 더하기 정보 나누기' 개최
Oct 09, 2019한인 청소년과 대학생들을 위한 진로 세미나인 ‘제4회 지식더하기 정보나누기’가2019년 11월 8일(금) 오후 6시부터 센테니얼 컬리지 Winter Hall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4회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의 주제는 엔지니어링으로 심우성(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이솔민(항공정비), 오준원(자동차정비), 오의정(캄보디아 NGO인턴 참여) 총 4명으로 구성된 패널은 각자의 업무 분야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 참가자들과의 질의응답을..Read more
2019 한국주간(Korea Week) 행사 개최 2019 한국주간(Korea Week) 행사 개최
Oct 02, 2019주토론토총영사관은 온타리오주 ‘한국 문화유산의 달’인 10월을 맞이하여 10.15(화)부터10.18(금)까지 『2019 한국주간(Korea Week)』 행사를 개최하여 우리 문화를 알릴 수있는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이번 행사는 농림축산식품부, 한식진흥원, 토론토대 한인학생회(UTKSA), 조지브라운컬리지 요리학과, 한국관광공사 토론토지사, KOTRA 토론토 무역관(KOTRA Toronto), 아리랑 코리아 TV, ..Read more
극단 카메오 연극 'Spoon' 공연 극단 카메오 연극 'Spoon' 공연
Sep 30, 2019토론토 한인극단 Cameo Entertainment 가 다가오는 10월 25일(금) ~ 27일(일) Le Théâtre français de Toronto 에서 연극 'Spoon' 을 공연한다. 연극 <Spoon>은 밤 늦은 시간에 백화점에 침입한 도둑과 경비원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란 동갑내기들의 이야기를 코믹하게 엮어냈다. 이를 위해 Cameo Entertainm..Read more
제 8회 떡과 물고기 영상제 제 8회 떡과 물고기 영상제
Sep 30, 2019제 8회 떡과 물고기 영상제가 오는 10월 19일 오후 3시 페어뷰몰 도서관 극장에서 개최된다. 떡과 물고기 영상제는 교회나 선교단체에 주최가 아닌 토론토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중심으로 기독교 영상과 더불어 감동을 주는 영상을 선사하는 영상제이다.  지난 2012년에 ..Read more

TOP